제주 요트 투어 퍼시픽 마리나 샹그릴라 요트 타고 제주 바다로~ ..

>

>

제주 여행 둘째 날 퍼시픽 리솜 엘마리노 뷔페에서 점심을 먹고 요트를 타기로 했다. 동서가 미리 예약까지 완료! wwww

>

>

요트는 3시 30분에 탑승했기 때문에 점심을 먹고 1층 로비에서 대기했다. 같은 건물 2층이 엘마리노뷔페예요!

>

요트 타려고 구명조끼도 입고. 동서는 요트를 타봤는데 뱃멀미가 심했다며 함께하지 못했다. 저도 타보니까 슬슬 머리도 아프고 안에도 미숙이… 어떤 기분인지 알겠네요. w)

>

요트 입구에서 사진도 찍어 줍니다만, 액자가 되어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. 우리는 사진이 마음에 들어서 이웃과 우리 것을 두 개 샀어요. 액자 하나당 3만원입니다. 후후 (뜻밖의 지출) w)

>

요트를 타니까 생각보다 술렁거림이 좀 있었어. 이날 바다도 조용하다고 설명했지만 어쨌든 큰 배를 타는 것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.대부분 많은 사람들과 요트를 타는데 그 시간대가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만 탔어요. 승무원들도 꽤 운이 좋다고 말해줬어요. wwww

>

요트의 내용은 알차다. 아래층에는 침실도 화장실도 있습니다. 저는 아래층으로 내려가지 않았어요. 굽이 높은 신발을 신은 데다 요트의 흔들림도 있고, 잠시 움직임은 제한되어 있었습니다. wwww

>

노래방 시설도 있고요. wwww

>

여기 있는 음료수랑 간식 다 먹어도 돼 근데 이제 점심을 먹은 데다가 속은 계속 메슥거려서 하나도 손댈 수가 없었다.

>

요트에 음악도 크게 틀어주느라 조금 정신이 없었는데… 최대한 몸에 중심을 잡고 여기저기 구경을 했어요.

>

요트 2층에 오르면 낚시 체험도 할 수 있다. 인조를 걸고 하는 낚시질이지만 해볼 만하다. 나는 내 몸을 돌보기도 힘들고 낚시는 별로 좋지 않기 때문에 구경하고 사진만 열심히 찍어주었다. wwww

>

>

요트 앞쪽에 뭐라고 하죠?어쨌든 여기에 눕거나 앉을 수 있다는데 보기만 해도 무서워서 (승무원은 절대 안전하다고 설명해주는데) 저는 사소한 일이라 좀처럼 도전할 수 없었어요. 상하이 동방명주 유리의 바닥도 무서워서 발길도 닿지 않았던 전력도 있군요. wwww

>

남편은 겁 없이 누워 앉아 아주 재미있게 놀았죠. wwww

>

남편과 조카~ 조카는 겁도 없고 얼마나 요트를 잘 하는지! 조카는 요트를 타본 적이 있는데 그때 기억이 너무 좋았던 것 같아요. wwww

>

선원이 낚는 법을 가르쳐주고 낚싯대를 바다에 넣으면 눈먼 아주 작은 물고기가 한두 번을 물어준다. 낚시로 잡은 물고기는 크면 회도 만들어 준대. 저희는 소품만 열심히 낚았네요 wwww

>

남편도 두세 번 작은 물고기를 잡아!

>

남편도 작은 물고기를 두 번 잡았다. 물고기는 잡자마자 바로 놓아주더군요.

>

탁 트인 요트로 제주 바다를 구경하는 재미는 정말 좋아요. 저는 이번에 요트를 처음 타봐서 더 즐거워졌어요. ㅋ

>

조카는 낚시도 하고 싶다고 했지만 너무 어려서 위험할까봐 구경만 시켜줬어요. 얘는 무서움이 없어… wwww

>

>

저희 요트에는 선장과 승무원 두 명이 탔습니다. 처음에는 승무원이 한 명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어디선가 한 명이 나타나더군요. wwww

>

>

요트 타고 주상절리 도착!

>

주상절리 앞에서 승무원이 사진을 찍어줘서 남편과 한 장을 남겼어요. 몇 장 찍어주세요. wwww

>

이건 남편이 찍어준… 처음 타는 요트가 설레서 요트 투어를 해보니 너무 좋았어요. 사진을 찍어서 여동생에게도 보내줬는데, 특히 조카가 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기회가 된다면 꼭 요트 투어를 해야겠어요!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